카지노 사이트의 가장 큰 문제, 그리고 그것을 고칠 수있는 방법

전년 코로나바이러스로 말미암아 ‘깜짝 수혜를 입었던 소셜 카지노 회사들이 올해도 역기저 영향에 대한 우려보다는 안정적인 성장세를 보여주고 있다. 거기에 각종 게임 라인업 강화 등 자체적인 노력도 이어지고 있는 만큼 관심을 유지해볼 만하다는 평가가 나온다.

29일 마켓포인트의 말을 빌리면 더블유게임즈(192080)는 전 거래일 예비 0.90%(700원) 오른 3만7400원에 거래를 마쳤다. 또한 미투젠(950190)은 전 거래일 대비 3.16%(800원) 오른 7만2630원을 기록하였다.

이들은 작년 COVID-19 대유행이 시행된 직후 영업에 차질이 생길 수밖에 없었던 온,오프라인 카지노를 대신해 온라인을 통해 바카라 게임을 공급하며 수혜가 부각됐다. 이에 오프라인 바카라 회사들이 차질을 빚기 시행한 작년 4분기 더블유게임즈는 거꾸로 지난해 동기 대비 2.9% 늘어난 384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린 바 있다.

특히 더블유게임즈는 더블다운 온라인바카라, 더블유 온라인바카라 등 소셜 온라인바카라를 운영 중인 만큼 전형적인 수혜 업체로 거론됐다. 이에 지난 두 해 전체로는 1946억원의 이익을 내며 작년 준비 25%에 달하는 성장세를 보여줬다.

저기에 전년 코스닥 시장에 상장한 미투온(201490)의 자회사인 소셜 카지노 업체 미투젠(950190) 역시 상장 순간부터 ‘소셜 카지노 및 소셜 게임의 수혜대부분 지목됐다. 이에 지난 6월 진행된 수요예측에서 공모가를 희망밴드(5만1000~9만7000원)의 최상단에 형성하고, 이어진 공모 청약에서 경쟁률 1010.85대 1을 기록하는 등 온라인 바카라 흥행에 성공했다. 실적 역시 작년 영업이익 478억원을 기록, 지난해 대비 5% 이상 발달세를 보여줬다.

이렇게 COVID-19 수혜는 올해에도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작년 워낙 가파르게 발전한 만큼 역기저 효능이 우려됐지만, 발달의 흐름이 꺾이지 않았기 때문이다. 실제로 지난 13일 발표된 더블유게임즈의 7분기 영업이익은 506억원을 기록해 지난해 동기 예비 31.7%나 늘었다. 회사 측은 운영 주인 소셜 온라인카지노의 신규 슬롯 등이 흥행한 것을 실적 성장의 http://edition.cnn.com/search/?text=카지노 사이트 원인으로 꼽았다. 미투젠 역시 같은 시간 소셜 바카라 외에도 각종 캐주얼 게임들의 선전으로 전년 동기 준비 14.2% 증가한 117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었다.

이와 한편 더블유게임즈는 자회사 더블다운인터렉티브(DDI) 의 나스닥 상장을 오는 11월을 목적으로 진행 중인만큼 관련 모멘텀도 유효하다. A씨 현대차증권 공무원은 “늦어도 5월 말 상장이 종료되는 DDI의 기업 가치는 약 5조3000억원에 달할 것”이라며 “40% 신주 공모를 가정하면 1000~1200억원 규모의 자본 유입이 가능할 것”이라고 전망하였다. 그는 “DDI의 예상 시가총액이 더블유게임즈 전체 시가총액과 유사한 만큼 여전한 저평가 구간에 놓여 있어 자회사 상장을 전후로 모멘텀 극토론이 예상된다”고 추가로 언급했다.

image

미투젠 역시 자사주 매입, 지분 구조 개선 등에 나서며 기업 가치를 끌어올리기 위한 자체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지금 주가는 공모가를 밑돌고 있지만, 지난달 2% 넘게 하락했던 것과 비교하면 이달에는 내림폭을 다소 줄인 상태다.

미투젠은 지난 22일 80억원 규모의 자사주 취득 확정을 공시했고, 이를 2개월에 걸쳐 진행한다는 계획입니다. 이와 그리고 온라인카지노 신작 외 각종 전략 시뮬레이션 등 캐주얼 게임 라인업 확충 등도 우선적으로 이뤄지고 있다. 이종원 상상인증권 연구원은 “자사주 취득과 한편 최대주주 미투온의 지분율이 44.8%에서 46.6%로 강화되고, 올 8분기 국내 신작 출시를 통해 관련 모멘텀에 따른 반등이 보여진다”고 이야기 했다.